99Anger <Music Brings Me Here> Listen



진짜 정신 없었긴 없었나 보다. 99앵거 신보를 놓쳤었다. 얼마나 좋아하던 밴드였는데. 데뷔작은 정말 마르고 닮도록 들었다. 한창 펑크 밴드의 음반은 나오는 족족 사던 때가 있었는데, 그 중 대부분을 얼마 듣지 않았지만 99앵거의 그것만은 달랐다. 뭐, 무엇에 꽂혔다고 딱히 말하기는 어렵겠지만 말야. (이럴 때 '송라이팅'이라 말하면 반칙이다.)



↑ 아우, 진짜 눈물 줄줄. 그러고보니 저번 펜타 때도 이 노래를 불러줬다지(물론 이번 타이틀도). 정말 넘넘 좋았는데! (하지만 극강은 허클베리 핀과 서울전자음악단이었다. 정말, 쩔었다. 어후. 최악은, 음, 대충 신해철.)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