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 스터프 <투혼> Listen



예전에 웨게에 한 번 올렸던 적 있던 노래. 요새 웨게에는 '까는 것 말고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친구들이 종종 출몰하면서 운동권 드립을 치고 있는데, 역시 좀 걸쳐있는 나로서는 참, 할 일 없다는 생각 밖에 안 듬. 아니, 그럼 몰랐단 말야? 왜 이렇게 순진하셔들. (솔직히 순진하지도 않으면서.) 자기들이 무슨 소비자 운동 쯤 한다 생각하는 듯. 내 보기에는 그냥 스토커짓 그 이상 이하도 아니고. (물론 간혹, 혹은 종종 '과잉해석'하는 경우도 있지만 말이다.) 그럼에도 이런 곡들은, 오히려 조금 과잉해석 해줘야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아니, 타이틀부터 투혼이잖아. 게다가 가사 훑어보면 어후. 여튼, 무슨 소녀시대도 아니고, 운동권 드립 치는 것 꼴보기 싫단 얘기다. 요새 옛날처럼 운동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다고. (없진 않다. 있긴 하지.) 제 블로그도 늘 친히 스캔해주시던데 (최근 링크한 사람 수가 늘은 것은 그 때문인가?) 이 글 가지고 또 드립 치면 참, 꼴이 웃겨지겠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너나 잘하세요" 정도 되겠다. 어차피 내가 사는 내 인생이다. (그와는 별도로, 웨이브는 좋아한다. 많이 배울 수 있는 곳이다. 다만 요새 별 잡배들이 설쳐대서 하는 얘기다.)

덧글

  • 박종윤지인 2009/11/10 13:44 # 삭제 답글

    펑크 좋아하는 준운동권으로서 말하건대 노래 자체는 단연코 구리다
  • 단편선 2009/11/10 23:59 #

    이게 가장 낫던데? ㅋㅋㅋㅋㅋ 난 요 노래는 종종 들음.
  • 박종윤지인 2009/11/10 13:47 # 삭제 답글

    투혼이라는 단어와 어울리는 삶의 태도를 가진 사람들도 아닌데 굳이 투혼 얘기를 꺼내는 것도 우습고. 여러 모로 맘에 안 드는 밴드다.
  • 단편선 2009/11/10 23:59 #

    삶의 태도는 내가 안 봐서 잘 모르겠구... ㅋㅋㅋㅋㅋㅋㅋㅋ
  • 쩡열 2011/04/29 01:06 # 삭제 답글

    ㅋㅋㅋㅋㅋ 젠장, 난 썩스터프 좋아해서 투혼 가사 볼라고 네이버 검색하니까 존나 익숙한 블로그 명이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직접 류철환이 라이브에서 앞부분 읊조린거 보고 완전 감동 ㅋㅋㅋ 하지만 사실 썩터프 가사는 한개도 못알아들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