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식 <그 거리 그 벤취> Listen



벤치 아니다. 벤취다. 어제 친구녀석과 후라이드 튀겨먹으며 시종 김현식의 것들을 들었다. 마치 음감회 하는 양. 다섯번째 음반의, 특히 초반부는 걍 쩐다. 훅 가는 거다.



김현식의 보컬은 음반에 따라 다른 뉘앙스인데, 뒷쪽으로 올수록 거칠고 둔탁해 진다. 두번째와 세번째에서 차이가 많이 나지만, 그 후로도 계속 '더' 둔탁해진다. 유재하의 곡인데, 이때는 나름 '고운' 목소리.



그래도 다섯번째 음반에 실린 김현식의 목소리를 가장 좋아한다. 개인적으로 뽑는 그의 베스트는 '도시의 밤'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