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상, 마쳤습니다. Night & Day

금일로 조부상으로 인한 장례절차를 모두 마쳤습니다. 와주신 분들 모두 감사드리고, 근시일 내에 사례토록 하겠다는 약속을 드립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아름 / 종훈 / 웅섭 / 원희 / 형우 / 민지 / 진아 / 윤정 누나 / 세영 / 혜리 / 자리출판사 정병인 대표님 / 예은 / 예찬 / 영목 형 / 보은 / 다함 / 세현 / 헌진 / 도우 형 / 힘찬 형 / 정용택 감독님 / 서연 / 은별 / 성건 / 광철 / 혜진 / 재욱 / 준연 / 아라 / 혜인 / 은영 / 한받 씨 / 이씬 형 / 기타맨 형 / 유채림 선생님

덧글

  • 아름 2010/09/14 23:52 # 삭제 답글

    고생많았어 근데 너 저거 왔다간순서 기억했다가차례대로쓴건아니겠짘ㅋㅋㅎㄷㄷㄷ만일사실이라면 엄청난 기억력을 가졌구나 동물같은 감각이야 왈왈 사무실 놀러와 점심때 돈까스먹으러 가자
  • 단편선 2010/09/19 10:35 #

    저거 왔다간 순서 맞는데염
  • 보은 2010/09/20 01:46 # 삭제

    기억하고 쓴건 아니라고 확신+_+
  • RAIL路er 미운오리 2010/09/15 01:15 # 답글

    문자했지만, 아무튼 못가봐서 미안해요. ㅎㄷㄷ 잘 마쳤다니 뭐 다행이고.
  • 단편선 2010/09/19 10:35 #

    감사합니다 곧 봐염
  • 간디사랑 2010/09/17 11:48 # 삭제 답글

    멋진 아드님을 둔 아버님과 조부님의 영정을 뵙고 싶었는데 가지 못했습니다. 인연은 만들어가는 인연과 만들어지는 인연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내일은 단편선님의 노래를 들어야할텐데요,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할머니 잘 위로해 드리세요......
  • 단편선 2010/09/19 10:35 #

    :)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