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모호 [따듯한눈썹은되고싶지않아요] Writing



* 앨범 보도자료에 포함된 글입니다.
* 앨범에 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이 링크를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아홉곡이 30분 가량에 담겨있다. [따듯한눈썹은되고싶지않아요]는 나는 모호의 첫번째 정규 음반이다. 나는 모호는 모호의 솔로프로젝트이다. 모호는 지난8월 [팔랑귀]라는 EP로 데뷔한 3인조 록 밴드 구텐버즈에서 기타와 보컬을 담당하고 있다. 모호는 구텐버즈로 정력적인 활동을 이어가는 와중에도 가끔씩, 포크 기타 한 대 만을 들고선 작은 무대에 올라 혼자만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 나가곤 했다. 모호는 전부터 자신의 포크송들을 녹음하고 싶다 말해왔다. 그러나 바람이 실제가 되기까진 적 잖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음반을 들어보면, 역시 늦게라도 나온것이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촘촘하게 짜인 어레인지를 바탕 삼아, 3인조 임에도 매 번의 라이브 마다 에너제틱한 연주를 들려주는 구텐버즈의 음악을 기억하는 이에게 나는 모호의 단정함은 조금 당황스럽게 다가올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내 일맥상통한 정서를 발견할 수 있기도 하다. 단서는 주로 구텐버즈의 불안하고 외로운 곡들에서 찾을 수 있다. 이를테면 음반의 첫 트랙, '그대를보낸다'에서 모호는 귀여운 실로폰 소리와 명랑한 통기타 스트로크사이로 나지막히 “잠이라도 들 참이면 울어대며 생을 마감하는 매미소리” 와 같이 서늘한 노랫말을 실어보낸다. 역시 밝은 뉘앙스의 다음곡 '편서풍'에서도 모호는 “뒤집어진 요트”와 “구름진 기침” 같은, 불안하고 모순적인 이미지들을 배치한다. 비슷한 작법이 음반 전체에 걸쳐 즐겨 사용되고 있다.

이러한 스타일을 설득력있는 형태로 완성시킴에 있어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은 역시 모호의 목소리다. 날카롭고 거친 보컬을 선보였던 구텐버즈 때와는 달리 이 음반에서 모호는 낮고 조용한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다. 원래의 장기였던─팜므파탈의 이미지를 연상시키는─허스키한 보이스에 앳된 소녀의 목소리같은 톤이 섞여 들어가며 이상한 기분을 느끼게 만든다. 하지만 그 이상함은 부담스러운 종류의 것이 아니며, 사운드와 가사와 함께 미묘하게 맞아 떨어지며 오히려 다양한 감정과 생각을 불러 일으키는 촉매와 같은 작용을 한다. 이 음반의 가장 멋진 순간들은 그로부터 탄생한다.

전반적인 스케일이 크지 않아 야심작보다는 소품집에 가까운 인상을 준다. 그러나 그것이 만듬새가 좋지 않거나 대충 만들었음을 의미하진 않는다. 음반에 담긴 트랙들은 저마다의 충분한 완결성을 갖추었다. 또한 입체적인 내래티브를 담아 좋은 구성을 보여주는 노래들도 있다. 무엇보다 한국적인 포크송으로 들리면서도 콕 집어 ‘누구’의 계보를 잇고있다 말할 수 없다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한다. 나름의 독자적인 문법을 갖추고 있는 좋은 송라이터의 데뷔작이다. 듣지않을 이유가 없다.

- 음악가 단편선

덧글

  • 지나가다 2015/01/18 17:40 # 삭제 답글

    단편선님, 단편선님이랑 같이 책 내셨던 박연이시란 분은 어디가셨어요~?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예전에 그 분 블로그를 링크했었는데 그분 블로그 주소 좀 알려주세요~
    근데 요즘도 책 내시나요? 그분 서울대라고 들었는데..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