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보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웹진 보다] 미스터 셀렉시옹 14 - The Chemical Brothers, Olafur Arnalds, 나루, 프렌지(Frenzy)

Olafur Arnalds [...And They Have Escaped The Weight Of Darkness] (2010/Erased Tapes)1987년생이라는 메리트 때문일까, 올라퍼 아르날즈에게는 늘 '천재'라는 수식어가 붙는데, 개인적으로는 크게 동조하지 않는 편이다. 그의 데뷔작부터 지금까지, 물론 그는 늘 일정 퀄리티 이상의 괜찮은 곡들...

She & Him <In The Sun>

She & HimIn The Sun[Volume 2] (2010/Merge)영화 <500일의 썸머>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주이 디샤넬(Zooey Deschanel), 그리고 작년 연초에도 [Hold Time]이라는 썩 괜찮은 음반을 또 한 장 발매하신 능력자 엠 워드(M. Ward)의 듀오, 쉬 앤 힘(She & Him)의...

검정치마 <Dientes>

검정치마Dientes[201] (2008/Rubysalon Record)웹서핑 중 재미있는 비디오를 보았다. 꽤나 즐겨들었던 검정치마의 <Dientes>가 깔린, 어떤 부자(父子)의 일생을 재치 있는 애니메이션으로 버무려낸 비디오. 어디서 보았는데, 보았는데 생각을 하다가 겨우 기억해냈다. Sticky Monster Lab, 그리고 The M...

럭스 <영원한 아이들+만신창이>

럭스(Rux)영원한 아이들+만신창이[영원한 아이들] (2009/Dope Ent.)럭스, 신보다. (전작에서 살짝 느껴졌던) 기름기가 좍 빠졌다. 사운드는 스트레이트하며 메시지는 간명하다. 초심에 가까운 듯하여 기분 좋다. 싱글 컷된 <발자국>도 좋지만, 역시 더욱 끌리는 쪽은 <영원한 아이들>과 <만신창이>. 특히 선공개...

양창근 [겨울비]

양창근겨울비 (2009/양창근)6.8 01. 알아 02. 겨울비 03. 조금 힘드네요 04. 라랄라 05. 노을양창근과는 전혀 안면이 없다. 사적인 친분은 물론, 그의 공연을 관람한 적도 없다. (너무 게으른 것 아니냐, 라는 질문에 변명은 준비되어 있다. 내가 제대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는 입대했다.) 그럼에도 음반을 들으면서 괜히 그가 궁금해졌다....

Phoenix <Lisztomania>

PhoenixLisztomania[Wolfgang Amadeus Phoenix] (2009/Loyaute)프렌치 모던 록 밴드 피닉스(Phoenix)의 네 번째 신보 중에서. 보시면 알겠지만, 오피셜 비디오가 아니다. (참고로 이 트랙의 오피셜 비디오는 그야말로 '들뜬 마음 가라앉히고'. 혹여 서핑 중에라도 보지 않기를 권한다.) 87년도의 B급 로맨틱...

얄개들 <청춘만만세>

 얄개들 청춘만만세홍대 인근 모 클럽서 공연을 보다가, 간만에 귀가 탁! 트였다. 처음 보는 밴드인데, 얄개들? 서둘러 집에 돌아와 검색해보고 여기저기 찔러보고 물어보고 구석구석 캐보았다. 먼저 밴드 소개부터: "우리는 거시기 친구로서 배달부와 학생 2명 그리고 껄렁패로 구성된 4인조 밴드네요." ...란다. 뭐, 다른 밴드들도 보통 거시기 친...

스트레칭 져니 []

스트레칭 져니(Stretching Journey)(2009/Stretching Journey)8.201. 060 02. 시모노세키 03. 첨밀밀 04. 1,2,3,4UCK 05. 난 넌 넌 난..... 06. 댄싱히어로 07. 삼존마애          &n...

Handsome Furs <Legal Tender>

Handsome FursLegal Tender[Face Control] (2009/Sub Pop)커플지옥 솔로천국, 커플지옥 솔로천국. 이런 공염불 따위, 외워봤자. 울프 퍼레이드의 Dan Boeckner와 그의 '아내' Alexei Perry의 듀오, Handsome Furs; 단발성 프로젝트인 척 해놓고서는(물론 그렇게 얘기한 적은 없지만서두), 뻔...

Wavves <So Bored>

WavvesSo Bored[Wavves] (2009/Fat Possum)그들의 마이스페이스에 들어가면, 밴드 이름 밑에 작게 쓰인 세 단어. Pop / Pop / Pop. 실없이 어느 나라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이 떠오르는 바람에 피식, 하고 웃어버립니다: 팝의, 팝에 의한, 팝을 위한? 그냥 웃자고 하는 소리지만, '팝'이라는 단어를 세 번이나 쓴 것은...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