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회기동단편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0091023 회기동 단편선 <순대처럼 긴> @전태일 거리

미친 감기(아마 신종플루일 것으로 확신됨) 때문에 거의 노래를 부를 수 없던 날. 전날 바다비 공연도 꿀물, 쌍화탕, 각종 민간 요법 등을 동원하였음에도 인간 같지 않은(거의 개, 에 가까운) 공연을 진행했으며 하물며 바다비 공연 이후 새벽 3시 반까지 미친듯이 술을 처먹은 다음날인 이 날은 개에 가깝기보다는 문자 그대로 '개'로서 공연을 했음. (숙취...

회기동 단편선 10월 22일 木 @바다비

바디비 공연입니다. 5,000원 입장. 최근 몸이 영 좋지를 않아 공연 준비를 제대로 할 수 없었는데, 오늘 반나절이라도 잘 준비해서 갈 예정. 감기도 거의 나았습니다.예정 셋. 1. 열대야 2. 달은 모두 보고 있었지 3. 오늘나는 4. 버스에서 5. 순대처럼 긴 6. 맴맴7. 할머니 하품

회기동 단편선 <황무지>

오래된 곡. 군에 가기 전에 한번도 라이브를 하지 않았고, 군에 다녀온 뒤로도 딱 한번, 치킨집에서의 첫 공연 때만 불렀다. (게다가 부른 버젼은 이것과는 정말 다른 버젼.) 원래 다른 계정에 있던 영상인데, 사이트가 망해버린 관계로 영상도 날아간 줄 알았는데 다행히 싸이월드 어딘가에 남아있었다. 보존을 위해서라도 가져온다. 그래도 가장 많은 분들이 좋...

회기동 단편선 10월 14일 水 @빵

공연입니다. 요새 여러 컨셉을 시도해보고 있는데, 이번에는『타인의 고통』을 테마로, 란 얘기는 개소리고 불편한 곡들과 덜 불편한 곡들을 섞어 공연할 예정입니다. 신작과 커버곡 공개 예정.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티스트가 함께 하여 초영광. (여담이지만 이런 경우, 늘 싸인을 받아놓고 있음.)예상 셋리스트(대로 아마 안 감.)1 열대야2 883 오늘 나는4...

회기동 단편선 10월 7일 @신촌음악당

미안합니다, 공연입니다. 그것도 오늘...! 저번 바다비에서의 혁명의 열기로 가득찼던 뜨거운 공연을 마치고 오늘은 간만에 좀 쉬크한 공연을 진행해볼까 생각중입니다. 컴온컴온. (그린비행은 제가 아직 뵙지 못했고, 곰팡이꽃은 이전에 음원들을 들은 적이 있었는데 좋았습니다. 저 같은 불가촉천민보다는 100배 나을 것입니다.) 8시부터, 만원이랍니다. 만원 ...

회기동 단편선 금일의 셋리스트 @바다비

이대로 안 갈 가능성이 90프로. 중간에 삘 받으면 맘대로 바꿀 듯.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 커버도 해야되는데..1 열대야2 883 맨발4 모기목숨5 할머니 하품6 순대처럼 긴7 추석 1(시간봐서 8? 첫눈)

이번 주의 공연일정.

9. 30 水 은하는 반성중 콜트콜텍수요문화제 @빵요사이 아무래도 시즌이 비수기인지라 (뭔가 말이 안 된다능 -_-) 노래하라는 집회도 없었는데 마침 빵에서 좋은 날을 잡아주셨습니다. 공식적인 활동을 9월 말에 끝낸 주제에 각종 공연 청탁을 거절하지 못하여 10월까지 (무려 활발하게) 활동한 앞뒤 좌우가 다른 포크 듀오 은하는 반성중의 실질적인...

회기동 단편선 <모기목숨(데모)>

모기목숨 / 회기동 단편선늦은 새벽 난 그제야 눈을 붙혀 오늘도 완벽한 하루였습니다 하지만 내 귓가엔 모기가 웅웅 모기 웅웅 잠을 잘 수 없어요 안 되겠다 방 한구석 에프킬라를 들어 칙칙 에프킬라 칙칙 칙 빙글빙글 추락하는 모기들 하지만 난 왠지 걱정이 앞서는 걸 너도 마누라 자식 새끼들 있지 않니? 너 죽으면 네 처자식은 누가 먹여살리니?에프킬라 칙칙...

9. 3. 木 회기동 단편선 @신촌음악당

각종 장외투쟁 및 데모, 집회, 폭력시위에서만 활동해오던 극좌파 고위험군 뮤지션 회기동 단편선이 은하는 반성중 전격 활동중지를 빌미로 (만세!) 솔로 행동을 전개하기로 마음 먹었읍니다. 그 첫 무대는 신촌음악당. 그날 밤, 신촌에는 피의 광풍이 몰아칠 것입니다. 많은 관심 및 지지발언 부탁드립니다.예상 셋리스트. (당연히 그날그날 바뀜...

열대야 / 단편선

열대야 / 단편선어느 밤괜시리 목이 말라냉수를 받아마시던 새벽문득거실서 세상 더위도 모르고곤한 잠에 빠져든 父子를 본다날마다 자라고날마다 줄어드니오늘은 서로 꼭 같아 보여어느 밤동생, 저도 모르게자는 아비 이불을잡아 끌던: 아마 EP 작업에서 인트로 트랙될 듯한. 이제 준비는 대충 끝났고, 슬슬 녹음 시작해봐야 :)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